윤제균 감독이 뮤지컬과 영화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영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윤제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성화,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가 참석했다.

영화와 뮤지컬의 차이에 대해 윤제균 감독은 "절반의 새로움과 절반의 익숙함이다. 뮤지컬 공연에 쓰였던 넘버와 많은 부분을 차용했고 절반의 새로움은 설희의 새로운 넘버가 추가되고 공연에서 잘 표현하지 못했던 안중근의 과거와 설희의 개연성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12월21일 개봉.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