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를 상대로 비긴 것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기대했던 승점 3을 얻지는 못했지만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을 따내면서 그래도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TV 방송 인터뷰에서 "매우 좋은 경기를 했다"며 "상대는 예상대로 매우 강한 팀이었지만 우리도 잘했고, 전반적으로 공평한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이 끝난 뒤 최근 4년간 우리 대표팀을 줄곧 지도한 벤투 감독은 '16강 진출에 더 자신감이 생겼느냐'는 물음에 "오늘 경기 내용은 좋았고, 자신감은 항상 똑같다"고 답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중반무렵 석연치 않은 판정이 이어지자 평소 모습과 달리 격렬하게 심판에게 어필을 해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우리나라는 28일 밤 10시(한국시간) 가나와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