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특종세상’ 29일 방송에는 이재원이 갑상샘암 투병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MBN
사진=MBN

이재원은 30대 초반 갑상생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했다며 “수술 이후로 완치가 돼서 지금은 건강하게 관리 차원에서 식단을 꾸려서 먹는 습관을 들이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후에는 식단을 직접 챙겨가며 건강 관리를 하고 있었다.

그는 연예계 활동이 줄어든 배경에 대해 “갑상샘암 때문이라고 단정을 지을 수는 없는데요 그냥 제가 방송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진 않은 거 같아요”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조금씩 팬들에게 다가가고 활동하는 모습들을 보여드릴 기회가 있으면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날 방송에는 이재원의 아버지가 등장했다. 아들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 생겼다는 아버지는 “우리 아들이 인물값을 해야 하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