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가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쌀쌀한 날씨에 9월 초중순부터 난방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사진=전자랜드
사진=전자랜드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전국 아침최저기온이 12도에서 19도 사이로 평년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그 후로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큰 일교차의 날씨가 이어졌다. 이에 자연스럽게 전자랜드에서도 9월 초부터 난방 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증가한 것이다.

또한 난방 가전의 판매 증가폭이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가 조사한 2022년 9월 1일부터 25일까지 가전 판매량 데이터에 따르면, 전열기기와 온풍기의 판매량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5배, 6배가량 급증했다. 전자랜드는 난방 가전 판매는 보통 날씨가 급격히 쌀쌀해지는 늦가을부터 활발해지므로 9월 초부터 판매가 급증하는 현상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