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이 구강청결제 ‘가그린 제로블라스트’를 선보인다. 무알코올에 청량감이 특징이다.

사진=동아제약
사진=동아제약

코로나19 이후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구강청결제 시장에서 무알코올 제품에 대한 인기가 늘고 있다.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다양화할 수 있도록 기존 무알코올 제품인 가그린 제로에 이어 가그린 제로블라스트를 선보이게 됐다.

구강청결제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가그린 제로, 조금 더 청량감을 원한다면 가그린 제로블라스트를 쓰면 된다.

가그린은 1982년 국내 출시됐으며 올해 40주년을 맞았다. 최근 가그린은 투명 그라데이션 라벨 디자인으로 패키지를 바꿔 물처럼 투명한 내용물이 보이도록 리뉴얼 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이 화두인 요즘 가그린은 친환경적인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재활용이 어려웠던 기존의 유색 용기를 재활용이 용이한 무색투명 용기로 바꾸고, 라벨을 쉽게 뗄 수 있는 인몰드 라벨을 어린이 가그린에 적용했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