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100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사진=KBO
사진=KBO

26일 KBO는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올해 11월 부산과 서울에서 'MLB 월드투어: 코리아시리즈 2022' 친선전 4경기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KBO는 '한국프로야구 출범 40주년'을 기념해 MLB의 한국 방문을 추진했고, MLB 월드투어 한국 경기 편성에 성공했다.

이번 MLB 월드투어는 11월 11일과 12일에 부산 사직야구장, 11월 14∼15일에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경기씩, 총 4경기가 열린다.

KBO는 "MLB를 대표하는 각 팀 선수단이 한국에 방문하여 경기를 펼치는 건, 1922년 이후 100년만이다. KBO와 MLB 정상급 스타 선수들이 친선전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00년 전,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등에서 선발한 MLB 선수들은 일본 도쿄, 중국 상하이에서 친선경기를 치른 후 한국을 방문해 YMCA 야구단과 친선 경기를 했다.

크리스 매리낙 MLB 사무국 전략운영담당관은 "MLB의 역사적인 이번 부산·서울 투어가 무척 기대된다"며 "이번 투어는 9월 17일에 열리는 'FTX MLB 홈런더비 X 서울'에 이어 열리는 중요한 이벤트다. MLB는 수년 내에 '정기적으로 열리는 야구대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투어는 거시적인 계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과거 MLB 올스타였던 박찬호, 추신수, 현재도 빅리그에서 활약 중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 등을 배출하는 등 MLB에서 큰 성과를 만들어낸 풍부한 야구 전통을 가지고 있는 국가"라며 "MLB 선수노조와 함께 이번 대회가 성사될 수 있게 노력해준 제이원 컴퍼니와 KBO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르노 콜론 MLB 선수노조 운영 상무는 "오랜 야구 역사를 가졌고, 풍부한 야구 지식과 함께 야구를 즐길 줄 아는 팬이 있는 한국은 MLB 선수노조가 지속해서 추구하는 '야구의 세계화'를 추진할 최적의 장소"라고 MLB 월드투어 코리아 시리즈 개최를 환영했다.

'MLB 월드투어 코리아시리즈 2022'의 경기 대진과 시간, 참가 선수단, 입장권 판매 등 세부 내용은 9월로 예정된 공식 기자회견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