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연전을 폐지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3일 KBO는 "2015시즌부터 올해까지 운영한 기존 3라운드 홈 2연전-방문 2연전을 올 시즌을 끝으로 폐지한다. 대신 내년부터 3라운드를 홈 3연전-방문 1경기로 5개 팀씩 격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는 '10개 구단·팀당 144경기 체제'가 자리 잡은 2015년부터 시즌 후반에 2연전을 편성했다. 

A팀과 B팀은 그동안 '1라운드 홈 3연전-방문 3연전, 2라운드 홈 3연전-방문 3연전, 3라운드 홈 2연전-방문 2연전'으로 16번의 맞대결을 소화했다.

하지만 2연전 일정을 소화하며 자주 짐을 풀고 싸야 하는 현장에서 개선을 요청했다. 이에 KBO는 심의를 통해 2연전 폐지를 확정했다.

KBO는 "선수단의 체력 부담과 이에 따른 부상 위험을 줄여 경기력을 향상해 팬들에게 더 박진감 넘치고 흥미로운 경기를 선보이기 위한 새로운 방식의 경기 편성"이라고 밝혔다.

이어 "10개 구단 전체 홈·방문 경기 수 또한 격년제로 홈 73경기·원정 71경기 또는 방문 73경기·홈 71경기로 바뀐다. 이동 횟수와 거리 등을 최소화하는 일정의 효율적인 편성을 위해 잔여 1경기는 재편성되는 우천 취소 경기와 연동해 편성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