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 국면에 접어들면서 여름 휴가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해외 여행을 고려하는 이들도 많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여전한 불안감과 제한된 항공편, 비행기 값 부담까지 더해져 선뜻 해외로 나서기가 쉽지 않다.

이에 국내 호텔들은 해외 대신 국내에서 여름휴가를 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색다른 휴양지 감성을 더한 상품을 다채롭게 선보이고 나섰다.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는  비치 클럽 이용을 포함한 ‘북 유어 서머 패키지’를 내놨다. 호텔 객실 및 조식 뷔페와 함께 바다 전망의 실내외 수영장, 비치 클럽 2시간 이용 혜택 등이 포함됐다.  ‘치킨’과 생맥주 2잔 세트도 제공되며, 메시 소재의 미니백 1개도 증정한다. 2박 이상 투숙 시 이용 가능하다.

롯데호텔 제주는 ‘스위트 모먼트’ 패키지를 오는 9월 1일까지 선보인다. 객실에 따라 디럭스 마운틴 스위트, 프리미어 오션 스위트, 풀빌라 스위트로 구분된다. 풀빌라 스위트의 경우 동남아 고급 휴양지를 연상시키는 럭셔리 풀빌라로 ‘인피니티 엣지 풀’을 갖추고 있다. 

AC 호텔 바이 메리어트 서울 강남은  ‘플로팅 다이닝 패키지’를 출시했다. ‘프리미어 풀 스위트’와 ‘프리미어 풀룸’에서 즐길 수 있는 패키지로, 객실에 달린 개별 수영장에서 식음료 서비스까지 즐길 수 있다. 플로팅 다이닝 메뉴에는 와인 ‘라 크라사드’ 와인도 포함된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야외 수영장 개장에 맞춰 ‘서머 스플래시’ 패키지를 출시했다. 패키지는 객실 1박과 야외수영장 1회 입장 혜택이 포함되며, 패키지는 야외수영장 이용 시간에 따라 ‘모닝 스플래시’ 혹은 ‘애프터눈 스플래시’두 종류로 나뉜다.

포시즌스 호텔 서울은 야외 라운지 바 '피카피카'를 운영한다. '포시즌스 로스 카보스 앳 코스타 팔마스' 소속의 여성 셰프 '마리짜 코르테스'를 초빙해 차별화된 멕시칸 요리을 제공한다. 해산물을 이용한 ‘세비체’와 갈비, 곱창 등을 넣은 ‘타코’, 멕시칸식 BBQ 요리 ‘바르바코아라’를 비롯한 다채로운 정통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 레지던스의 고메바에서는 ‘텍스맥스 스태리 나잇’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등심 스테이크, 치킨 화이타 등이 제공되며, 양고기 스테이크, 랍스터 등의 사이드 메뉴를 추가해 즐길 수 있다.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생맥주와 레드, 화이트 또는 스파클링 와인 중 1병과 버번위스키 칵테일 2잔도 준비된다.

②에 이어집니다.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