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이 2022 동시대미감전 '식물키우기' 전시를 오는 5월 27일(금)부터 7월 3일(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2022 동시대미감전 ;식물키우기;에서는 ’반려식물‘, ’플랜테리어‘, ’식물테라피‘, ’홈가드닝‘ 등 최근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식물 애호 문화를 다룬다. 아파트와 같은 공동 주거형태가 보편화되고 경제성장과 물질 만능주의가 만연한 도시의 삶에서 생활공간 안으로 들어온 자연을 통해 우리 주변의 평범한 일상의 가치를 다시금 돌아보자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이번 전시는 식물과 정원, 자연을 주제로 한 작품 활동으로 국내 미술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작가 8명(팀)이 참여해, 우리 삶의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을 예술적 시선으로 담아낸다.

전시실 입구에는 자연을 향한 인간의 동경과 그리움을 담은 가상의 숲이 펼쳐진다. 식물과 정원을 소재로 다양한 예술적 실험을 선보이는 보타니컬 아트팀 팀보타가 초록의 싱그러운 풀잎과 자연의 향기를 통해 관람객들의 시각과 후각을 사로잡는 설치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김미영 작가는 산책길에 우연히 마주친 식물들에서 각자의 존재감과 생명력을 발견하고 이를 캔버스 위에 흩날리는 꽃잎으로 자유롭게 표현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작품 속 생생한 색감과 붓질의 질감, 형태의 율동감이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현대 사회 속 인간의 삶을 식물에 투영한 작업을 선보여온 김유정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가구와 액자 등 다양한 오브제에 틸란드시아 덩굴을 감아 완성한 설치작업을 비롯해 작가의 대표 작업인 프레스코 방식의 평면작업,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시각적, 촉각적 실험을 시도한다. 빠르게 변화하는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살아가는 식물의 모습에서 현대 사회의 시스템 안에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보여준다.

식물을 치료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김이박 작가는 ’식물 키우기‘를 식물과 사람 사이의 교감의 관점에서 이해하고 개인과 공동체, 자연환경의 상호관계로 확장된 주제의 설치작품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식물과 일상을 선과 색으로 표현하는 회화 작가 엄유정은 독특한 리듬감이 느껴지는 흑백 회화와 드로잉을 통해 식물이 가진 또 다른 표정들을 담아낸다.

’선인장 시리즈‘로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이광호 작가는 감각적인 화면 구도와 세밀한 붓질이 돋보이는 극사실주의 대형 선인장 작품을, 정찬부 작가는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활용해 경쾌하고 생동감 넘치는 색상의 나뭇잎, 조약돌, 씨앗과 같은 자연의 생명체로 재창조하는 설치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허윤희 작가는 2008년부터 매일 산책길에 나뭇잎 하나를 채취해 그날의 단상을 기록한 ’나뭇잎 일기‘ 시리즈를 비롯해 개인적인 경험과 자연에 대한 고찰을 담은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료 무료.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